201901070003_23110924053647_1.jpg

남에게 주목 받는 것에 익숙했던 나는, 나보다 인기가 많거나 인지도가 높은 사람을 보면 참을 수가 없었다. 반드시 그 자리를 비집고 들어가야만 했다. 심지어 ‘아니, 내가 쟤보다 못한 게 뭐가 있어?’하며 친구들을 동원해 잘 나가는 친구를 왕따시키면서 끌어 내렸다.

이런 나의 마음은 신앙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대학에 들어가서는 ‘내가 다니는 학교에도 작은 교회를 세워야겠다’는 생각에 만나는 친구마다 복음을 전했고 한 두 사람이 모여 작은 교회가 세워졌다. 장소가 없어도 앉을 자리만 있으면 예배를 드리며 열정을 다했다.

‘무조건 저 작은 교회보다 우리가 더 잘나야 돼’라는 생각을 했던 나는 작은 교회 아이들을 달달 볶기 시작했다. 매일 불러 말씀 교제를 하고 간증을 쓰도록 했다. 만약 제대로 따라오지 않으면 ‘나 지금 기분 안 좋으니까 건들지 마’ 하는 직설적인 말도 했다. 욕심이 가득하니 시간이 흐르면서 마음이 점점 힘들어졌고, 다 내려놓고 싶다는 생각까지 들었다. 작은 교회도 무너져 갔다. 아이들은 변하지 않고 주변만 맴돌고 있었다. 예수님을 만나면 사람이 변하는 것은 당연한 것인데 아무리해도 변하지 않는 모습에 심각한 고민만 깊어졌다.

그러다 송구영신예배 때 한 영상을 보게 되었다. 인도네시아 선교사님의 인터뷰였는데 ‘부활의 주 앞에 굴복된 자만이 굴복된 제자를 재생산할 수 있다’는 말씀을 하셨다. 곧 부활하신 예수님을 마음의 주인으로 모신 사람만이 부활의 복음으로 사람을 변화시킬 수 있다는 것이었다. 그 때 ‘굴복’이라는 단어가 내 머리를 강타했다.

부활의 복음을 전해도 아이들이 변하지 않는 이유는 내가 부활의 주 앞에 굴복되지 않았기 때문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었고 결국 내가 예수님 앞에 굴복한 적이 없다는 것을 성령께서 알려 주셨다. 그동안 나는 예수님을 믿고 있다고 생각했고 예수님이 나의 주인이라 생각했다. 그런데 내 인생 내 멋대로 사는 나는 예수님을 믿는 자가 결코 아니었다. 알고 있었지, 믿지 않은 것이다. 나는 그 예수님을 밀어버리고 그 자리에 올라가 왕 노릇 하고 있었다. 나는 하나님을 마음에서 버린 악랄하고도 교만한 자였다.

그래도 나는 하나님 앞에서 괜찮은 사람이라 생각했다. 그리고 이런 나의 열심 있는 모습을 하나님께서 알아주시지 않을까 생각했다. 그런데 정작 마음 중심은 아니었다. 하나님의 일을 한다고는 하지만 나를 드러내고 싶고 사람들로부터 인정받고 싶은 중심이었다. 생명을 버리면서까지 나를 사랑해 주신 그분의 사랑 앞에 내 모든 것은 와르르 무너졌다. 그동안 내가 주인 되어 살았던 죄를 회개하고 예수님을 마음의 주인으로 모셔드렸다.

회개를 하니 그동안 나에게 괴롭힘을 당했던 사람들에게 너무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그리고 세상의 모든 것을 움켜쥐고 주변으로부터 인정을 받는 것이 잘나가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을 마음의 주인으로 모신 사람이 진짜 잘나가는 사람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1년 반 동안 매일 복음을 전한 친구가 있다. 의심이 많은 그 친구는 늘 역사가 거짓이면 어떻게 하냐며 믿지 못하겠다고 했고, 범죄자들도 예수님을 믿고 천국 간다면 자신은 그런 천국 에는 가고 싶지 않다고 했다. 그 영혼을 품고 기도하며 다시 복음을 전하자 드디어 예수님을 마음의 주인으로 모시는 놀라운 역사가 일어났다. 또 왜 예수님을 믿는 사람은 술을 마시면 안 되는지 이해를 하지 못했던 친구가, 예수님이 내 마음에 살아계신데 어떻게 자신이 술을 마실 수 있겠냐면서 단번에 술을 끊고 복음을 전하는 모습을 보는데, 감사의 눈물만 나왔다.

드러내고 싶은 욕심 때문에 사람을 누르고 내가 가장 높은 자리에 올라서려고 노력했던 나는, 이제 가장 낮은 자리에서 오직 하나님을 기쁘게 하는 삶을 살고 싶다.


원문기사링크 https://bit.ly/2AGzJA6


  1. 장애 아이 키우며 가족 갈등, 기도하며 자유·기쁨 얻어 - 이흥섭

    Date2019.02.12 By김아진 Views102
    Read More
  2. 교우 관계 나빠 스트레스… 말씀 통해 평안 찾아 - 이원희

    Date2019.01.28 By김아진 Views253
    Read More
  3. 드라마 속 주인공 꿈꾸다 주님 따르며 정신적 자유 - 박주은

    Date2019.01.28 By김아진 Views151
    Read More
  4. 이혼 가정 자녀로 원망의 삶… ‘신앙 가족’과 축복의 삶 - 이지원

    Date2019.01.26 By김아진 Views166
    Read More
  5. 나태하고 방탕했던 가장, 하나님 앞에 회개하다 - 이헌

    Date2019.01.26 By김아진 Views82
    Read More
  6. 두 조카를 하나님 사랑으로 친자식처럼 키우다 - 이혜정

    Date2019.01.26 By김아진 Views133
    Read More
  7. 10년 동안 시달린 우울증 복음으로 벗어나다 - 김혜정

    Date2019.01.26 By김아진 Views125
    Read More
  8. “내가 제일 잘 나가”에서 “하나님 영광을 위해”로 - 홍여진

    Date2019.01.11 By김아진 Views143
    Read More
  9. 교회가 싫었던 모태신앙, 회개하고 복음의 전사로 - 한우진

    Date2019.01.11 By김아진 Views95
    Read More
  10. 생계를 위해 공부한 영어, 세계복음화 위해 쓰이다 - 김태희

    Date2019.01.11 By김아진 Views126
    Read More
  11. 이명(耳鳴)·악몽에 시달리다 복음으로 해방되다 - 황미희

    Date2019.01.06 By김아진 Views106
    Read More
  12. 망상으로 두려움 속에 살다 복음으로 평안을 얻다 - 성수민

    Date2019.01.06 By김아진 Views106
    Read More
  13. 시한부 종말론서 빠져 나와 복음 전하는 사명자 되다 - 김아진

    Date2019.01.06 By김아진 Views90
    Read More
  14. 빚보증으로 빈털터리 인생 복음으로 행복 찾다 - 염준기

    Date2018.12.27 By김아진 Views162
    Read More
  15. 부끄러웠던 장애인 언니 하나님 사랑으로 품다 - 이내영

    Date2018.12.27 By김아진 Views114
    Read More
  16. 교도관·수용자들 하나님 눈으로 바라보다 - 신정호

    Date2018.12.27 By김아진 Views104
    Read More
  17. 방황하던 세 딸과 새 엄마 기도로 매일 천국의 삶 - 방미숙

    Date2018.12.27 By김아진 Views65
    Read More
  18. 목사 꿈꾸던 ‘최연소 장로’ 목사님의 동역자 되다 - 김농도

    Date2018.12.27 By김아진 Views60
    Read More
  19. 염려 속에 살아온 92세 인생 주님 믿으며 평강 누려 - 구재환

    Date2018.12.27 By김아진 Views67
    Read More
  20. 이제 당당히 복음 전할 수 있게 돼… ‘예수쟁이’로 놀림 당하는 게 기뻐 춘천 한마음교회 간증 스토리 - 김태현

    Date2018.12.26 By김아진 Views9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