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310008_23110924052179_1.jpg

4살 때, 집 대문 앞에서 교통사고 직전의 위기를 넘긴 후부터 매사에 두려움이 생겼다. 놀이터에서 놀이기구도 타지 못했고, 예방주사를 맞을 때는 도망을 다니곤 했다. 그러다 중학교 때 일진 친구와 친해지며 내 행동도 달라졌다. 수업시간에 삐딱하게 앉았고 걸음도 건들건들 걸었다. 길거리에 자주 침을 뱉고 누가 지나가도 빤히 쳐다보며 길을 비켜주지 않았다.

교회를 다녔던 나는 언젠가부터 정말 말도 안 되는 생각들이 들어왔다. 예배 중 찬양을 부를 때도 수업 중에도 앞에 있는 종이컵과 에어컨 리모컨이 노려보고 있다는 생각에 아무것도 집중이 되지 않았다. 어느 날 샌드백을 치며 권투 연습을 하는데 ‘갑자기 주먹이 안 나가면 어떡하지’라는 불안감이 들어 연습을 중지했고 축구를 하다가 ‘갑자기 발이 안 움직이면 어떡하지’라는 생각에 공차기를 중단하고 운동장에서 나온 적도 있었다. 

수능 공부를 하다가도 ‘갑자기 기억이 안 나면 어떡하지? 손이 움직이지 않아 답을 쓰지 못하면 어떡하지’라는 생각에 결국 공부도 접었다. 부모님은 그런 모습에 어이없어 하셨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심각해졌다. ‘말이 안 나오면 어떡하지? 목이 움직이지 않으면 어떡하지? 상대방이 날 싫어하면 어떡하지’ 등등 두려운 생각이 수시로 치고 들어왔다.

벗어나고 싶어 안간힘을 쓰며 수없이 ‘예수 보혈’을 외쳤지만 ‘예수 보혈이 힘이 없으면 어떡하지’라는 생각이 들며 다 포기했다. 내가 생각해도 어이가 없었다. ‘난 뭘 하든지 생각이 들어오면 아무것도 할 수가 없겠구나’라는 생각에 작은 의지까지 사라졌다. 병원에서 심리상담도 받고 병원에서 MRI도 찍어봤지만 아무 이상이 없었다. 이런 두려움은 결국 죽음의 공포로 이어졌다. 어느 날 갑자기 심장을 바늘로 찌르는 듯 아팠고 곧 심장이 멈출 것 같은 공포에 몇 달 동안 밤잠을 설쳤다. 병원에서는 스트레스성일 가능성이 있다는 진단만 내렸다.

부모님은 온 힘을 다해 기도했지만 주말만 되면 교회 가기 싫어 부모님과 싸웠다. 교회에 가도 예배는 불참하고 차 안에서 책을 보거나 잠을 잤다. 부모님은 교회 기숙사에 반강제로 넣으셨다. 마음대로 놀지도 못하고 새벽을 깨워야한다는 것은 정말 고역이었다. 

그러다 어차피 듣는다면 제대로 한 번 들어 보자는 생각이 들어 집중했다. 그러자 말씀이 새롭게 들렸다. 예수님이 우리와 같은 사람이었다는 것이 너무 놀라웠고 부활하셨다는 것은 더욱 충격이었다. 도망갔던 제자들이 부활하신 예수님을 보고 난 후에 부활을 전하다 순교했다는 말씀을 들었을 때, 부활이 내게 실제가 되었다. 나를 더욱 확실하게 해 준 것은 예수님의 동생 야고보의 순교였다. 예수님의 부활을 사실로 믿을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예수님을 믿지 않는 것이 회개해야 할 죄라는 말씀 앞에 내가 그동안 무슨 죄를 짓고 있는지 보였다.

그동안 나는 하나님의 말씀도 내 생각과 맞지 않으면 믿지 않았고 내 목숨인 줄 알고 죽을까봐 두려움에 떨었고 예수님이 주인 되면 내 것 다 빼앗아 갈까봐 배척했었다. 내가 내 인생의 주인 되어 마음과 육신이 원하는 대로 살았던 것이다. 나는 하나님께 회개하고 나를 위해 죽고 부활하신 예수님을 나의 주인으로 모셨다.

드디어 죽음에 대한 공포가 시원하게 해결되었고 그런 생각의 실체를 알게 되었다. 마귀가 가룟 유다의 마음에 예수를 팔려는 생각을 넣어주었듯이 그동안 마귀에게 속았던 것이다. 이제 더 이상 마귀가 주는 생각에 속지 않고 말씀에만 반응하며 나처럼 눌리고 포로 된 자들에게 복음을 선포하는 사명자로 살아갈 것이다. 

일상적인 삶이 불가능했던 내가 교회 기숙사에서 형제들과 함께 기쁘게 생활하며 같이 노방전도도 다니는 나는, 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이다.


원문기사링크 https://bit.ly/2LW4tS4


  1. 장애 아이 키우며 가족 갈등, 기도하며 자유·기쁨 얻어 - 이흥섭

    Date2019.02.12 By김아진 Views106
    Read More
  2. 교우 관계 나빠 스트레스… 말씀 통해 평안 찾아 - 이원희

    Date2019.01.28 By김아진 Views257
    Read More
  3. 드라마 속 주인공 꿈꾸다 주님 따르며 정신적 자유 - 박주은

    Date2019.01.28 By김아진 Views156
    Read More
  4. 이혼 가정 자녀로 원망의 삶… ‘신앙 가족’과 축복의 삶 - 이지원

    Date2019.01.26 By김아진 Views169
    Read More
  5. 나태하고 방탕했던 가장, 하나님 앞에 회개하다 - 이헌

    Date2019.01.26 By김아진 Views86
    Read More
  6. 두 조카를 하나님 사랑으로 친자식처럼 키우다 - 이혜정

    Date2019.01.26 By김아진 Views135
    Read More
  7. 10년 동안 시달린 우울증 복음으로 벗어나다 - 김혜정

    Date2019.01.26 By김아진 Views132
    Read More
  8. “내가 제일 잘 나가”에서 “하나님 영광을 위해”로 - 홍여진

    Date2019.01.11 By김아진 Views145
    Read More
  9. 교회가 싫었던 모태신앙, 회개하고 복음의 전사로 - 한우진

    Date2019.01.11 By김아진 Views98
    Read More
  10. 생계를 위해 공부한 영어, 세계복음화 위해 쓰이다 - 김태희

    Date2019.01.11 By김아진 Views130
    Read More
  11. 이명(耳鳴)·악몽에 시달리다 복음으로 해방되다 - 황미희

    Date2019.01.06 By김아진 Views110
    Read More
  12. 망상으로 두려움 속에 살다 복음으로 평안을 얻다 - 성수민

    Date2019.01.06 By김아진 Views110
    Read More
  13. 시한부 종말론서 빠져 나와 복음 전하는 사명자 되다 - 김아진

    Date2019.01.06 By김아진 Views92
    Read More
  14. 빚보증으로 빈털터리 인생 복음으로 행복 찾다 - 염준기

    Date2018.12.27 By김아진 Views168
    Read More
  15. 부끄러웠던 장애인 언니 하나님 사랑으로 품다 - 이내영

    Date2018.12.27 By김아진 Views116
    Read More
  16. 교도관·수용자들 하나님 눈으로 바라보다 - 신정호

    Date2018.12.27 By김아진 Views105
    Read More
  17. 방황하던 세 딸과 새 엄마 기도로 매일 천국의 삶 - 방미숙

    Date2018.12.27 By김아진 Views70
    Read More
  18. 목사 꿈꾸던 ‘최연소 장로’ 목사님의 동역자 되다 - 김농도

    Date2018.12.27 By김아진 Views61
    Read More
  19. 염려 속에 살아온 92세 인생 주님 믿으며 평강 누려 - 구재환

    Date2018.12.27 By김아진 Views72
    Read More
  20. 이제 당당히 복음 전할 수 있게 돼… ‘예수쟁이’로 놀림 당하는 게 기뻐 춘천 한마음교회 간증 스토리 - 김태현

    Date2018.12.26 By김아진 Views10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