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56 추천 수 0 댓글 0
201811260004_23110924036683_1.jpg


나는 고집이 세고 마음대로 되지 않으면 가족들도 못 말리는 ‘삐돌이’였다. 한번 마음이 틀어지면 방문을 걸어 잠그는 건 기본, 물건을 집어 던지기도 하고, 화풀이로 연필, 지우개, 볼펜도 참 많이 부러뜨렸다. 학창시절 친구들은 별로 말이 없는 나를 보며 ‘너는 뭔 생각을 하는지 도무지 모르겠다’며 ‘반 전체를 왕따 시킨다’고 했다.

그냥 누군가와 엮이는 게 부담스러웠고 어차피 이야기해도 못 알아듣는다는 생각 때문에 쉽게 마음을 꺼내놓지 않았다. 시간이 갈수록 허무하고 어딘지 채워지지 않는 마음은 어떻게 할 수가 없었다. 직장을 관두고 여행을 시작하게 되었다.

캐나다 토론토에 갔을 때 잠시 머물 숙소를 찾다가 가격이 싸고 조건이 괜찮은 곳을 발견하게 되었다. 그곳은 이민을 가 있었던 한마음교회 부부가 운영하는 곳이었는데 주중 말씀교제에 참석하게 됐다. 거기에서 ‘안티 크리스천’이었다가 예수님을 믿고 변화된 한 자매의 간증을 보게 되었다. 부활이라는 증거를 통해 예수님을 하나님으로 믿게 되었다고 하는데, 예수님과 예수님께서 하신 말씀들을 다시 생각해 보게 되었다.

세상에 자신이 하나님이라고 말하는 사람은 제정신일까. 내가 만약 지금 길거리에서 내가 하나님이라고 말하면 어떻게 될까. 생각할수록 ‘내가 하나님이다’라는 말을 한다는 것은 둘 중 하나였다. 제 정신이 아니거나 정말 하나님이거나. 그 순간 ‘내가 정말 예수님이 누구신지 알지 못했구나. 내 믿음은 막연한 것이었구나. 확실한 증거를 통한 믿음이 아니니 내 느낌과 감정에 따라 이리저리 흔들릴 수밖에 없었구나’를 알게 되었다.

그 때 교제 중에 보았던 그림이 눈에 들어왔다. 동그라미 안에 의자가 있는 그림이었다. 의자 위에 예수님이 계신 것과, 의자 위에 내가 있는 그림이었는데, 그러면서 ‘내가 주인이었구나’ 하는 탄식이 새어 나왔다.

나의 중심이 그대로 드러났다. 나는 인간관계로 힘이 든다고 하면서도 늘 내 자신이 타당하다는 생각을 굽히지 않았다. 상황과 환경을 핑계 삼았다. 하지만 관계 때문에 심하게 눌렸던 것도 예수님을 믿지 않고 내 맘대로 산 삶의 결과일 뿐이었다. 그대로 바닥에 내려와 납작 엎드렸다. ‘하나님 아버지, 제가 예수님을 믿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을 무시하고 여전히 내 생각과 내 마음을 고집했던 제가 죄인이었습니다.’ 나는 그 동안 내가 주인 된 삶에서 돌이켜 예수님이 내 마음의 주인이심을 고백하고 내 마음의 보좌를 원래부터 나의 주인이셨던 그 분께 내어 드렸다.

예수님이 주인이 되시니 나는 염려하지 않는 자가 되었다. 회개하고 예수님을 주인으로 고백하고 난 후 친구들을 만나는 것이 눌리거나 힘들지 않고 오히려 기대가 되고 소망이 되었다. 나는 누군가와 삶이 엮이는 것도 싫었고, 베스트 프렌드도 모르는 무개념이었는데, 복음을 통해 사람의 마음을 이해하고 위로할 수 있게 되었다. 모든 것을 혼자 하던 내가 이제는 공동체와 함께 하는 자가 되어 복음의 능력을 누리게 되었다. 혼자 있는 것이 좋을 때는 공동체와 함께 할 수 있도록 해 주시더니, 이제 공동체를 알게 되니 하나님께서는 터키로 내 사명지를 옮겨주셨다. 직장에서 터키로 발령을 받은 것이다. 나는 이제 혼자 가지 않는다. 공동체와 함께, 주와 복음을 위해 살게 해 주신 하나님께 모든 영광을 돌린다.


원문기사링크 https://bit.ly/2zxQDQP

  1. 꿈·의욕도 없이 살던 의사, 복음으로 소망 생겨 - 남궁숙

    Date2018.12.03 By김아진 Views105
    Read More
  2. 지독한 ‘독종’ 여자 경찰, 사랑으로 범죄자 품다 - 안순오

    Date2018.12.03 By김아진 Views90
    Read More
  3. 항상 혼자였던 외톨이, 공동체와 함께하다 - 서은광

    Date2018.12.03 By김아진 Views56
    Read More
  4. 어둡고 우울했던 가족 복음으로 회복되다 - 이숙자

    Date2018.11.20 By김아진 Views106
    Read More
  5. 고교 야구 최고 홈런왕 부활의 증인이 되다 - 김영로

    Date2018.11.20 By김아진 Views80
    Read More
  6. 잘나가던 부자 청년 예수를 주인으로 섬기다 - 하승범

    Date2018.11.20 By김아진 Views107
    Read More
  7. 좌절에 빠진 억척 아줌마 부활의 열혈 증인 되다 - 박주미

    Date2018.11.13 By김아진 Views175
    Read More
  8. 예수님 첫사랑 회복하고 최고의 대학생활 했다 - 신은영

    Date2018.11.13 By김아진 Views209
    Read More
  9. 사회를 원망한 학생 운동가 복음으로 변혁 꿈꾸다 - 이건주

    Date2018.11.13 By김아진 Views105
    Read More
  10. 인생의 미궁에서 빠져나와 믿음 안에서 최고 인생 살다 - 이연배

    Date2018.11.06 By김아진 Views112
    Read More
  11. 교직 부적응자·무능력자에게 크리스천 리더 꿈 주신 주님 - 장대희

    Date2018.11.06 By김아진 Views88
    Read More
  12. 나는 단지 말씀의 통로일 뿐, 공동체 위한 간증 기록자 - 서기성

    Date2018.11.06 By김아진 Views91
    Read More
  13. 폭군·술의 노예로 살다 복음으로 감사·기쁨의 삶 - 이원근

    Date2018.10.29 By김아진 Views108
    Read More
  14. 나 홀로 외롭게 지내다 공동체와 새로운 인생 - 한상윤

    Date2018.10.29 By김아진 Views87
    Read More
  15. 찬바람 불던 ‘차도녀’ 교사 복음 전하는 사명자로 - 황찬환

    Date2018.10.29 By김아진 Views71
    Read More
  16. 술·담배·돈에 빠졌던 삶 부활의 증인으로 새 출발 - 이수민

    Date2018.10.26 By김아진 Views84
    Read More
  17. 부활에 대한 의심 걷히자 진정한 회개가 시작되다 - 김찬희

    Date2018.10.26 By김아진 Views84
    Read More
  18. 예수님 부활을 믿는 순간 장애조차 기쁨으로 변해 - 진창균

    Date2018.10.26 By김아진 Views67
    Read More
  19. “나가” 소리 지르는 선생님에서 “들어 와” 반기는 선생님으로 - 김종신

    Date2018.10.21 By김아진 Views76
    Read More
  20. 술만 마시고 방황하던 청년 성경 읽고 부활의 증인 되다 - 김병석

    Date2018.10.21 By김아진 Views6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