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21 추천 수 0 댓글 0
201903040009_23110924064784_1.jpg


아프리카를 여러 번 다녀왔다. 때묻지 않은 광활한 자연, 화려하고 개성 넘치는 컬러, 언제나 즐거운 아프리카의 흥! 모든 것이 딱 내 스타일이었다. 대학 때 한 선교단체에서 십자가 사랑에 젖으며 아프리카 선교사를 꿈꿨다. 그리고 자원해 아프리카로 달려갔다. 서부 아프리카의 시에라리온! 아이들은 ‘뽀또뽀또’(백인을 뜻함)하면서 나를 졸졸 따라다녔고 그런 순진한 아이들이 너무 좋았다. 

선교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나는 본격적으로 훈련을 받았다. 초등학교 교사였던 나는 퇴근 후 선교훈련 팀장, 제자 훈련생, 성경모임 리더, 대학원, 병원 전도자 등 정말 열심이었다. 그런데 선교 훈련을 받던 사람들이 다 떠나고 혼자 남았다. 그러나 나는 하얀 이가 쏟아질 듯 웃던 순진한 아이들을 절대 포기할 수 없었다. 좋은 직업, 남자친구, 가족과 친구들의 반대를 뒤로 하고 영국의 신학교로 갈 준비를 했다. 그런데 비자문제로 선교사의 길이 막히는 청천벽력 같은 일이 벌어졌다. ‘다 버리고 왔는데 이제 나는 어떻게 하지?’ 비웃는 주변 사람들의 얼굴이 떠올랐고 장래에 대한 공포감이 밀려왔다. 나는 하나님께 원망을 쏟아냈다. 

‘하나님이 진짜 살아 계신가?’ 근본부터 흔들리는 내 믿음의 실상 앞에 큰 충격에 빠졌다. 십자가 환상의 체험과 사랑의 감격, 수많은 훈련과 사역들도 의미 없이 나는 바닥까지 무너졌다. 그때 한 자매의 소개로 한마음교회에 갔다. 어느 지체가 “자매님, 믿음과 신념의 차이를 아세요? 믿음은 하나님께서 주신 증거로 믿는 것이고, 체험이나 감격 등 나에게서 나오는 것으로 믿는 것은 신념이에요.” 순간 머리에 벼락을 맞은 것 같았다. ‘그럼 내가 믿음이라고 생각했던 게 신념이었나?’ 갑자기 모든 것이 혼란스러웠다. 

그 지체는 죽음 앞에서 예수님을 배신하고 도망갔던 제자들이 나중에는 순교한 이야기를 하며 그 답을 한 사건에서 찾았다. 인류 역사상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유일한 사건! 구약성경에 기록된 예언의 성취! 모든 사람이 믿을 만한 증거! 그것은 바로 예수님의 부활이었다.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난 제자들은 죽음도 두려워하지 않고 순교한 것이다. 너무나 큰 충격이었다. 그때 요한복음 16장 말씀이 떠올랐다. 그랬다. 주를 위해서 살겠다고 수없이 고백했고, 주를 위해 아프리카 선교사가 되려고 했고, 인생의 중요한 것들을 버리며 헌신했던 이 모든 것들은 예수님과 아무런 상관이 없었다. 나는 부활하신 예수님을 주인으로 믿지 않고 내가 주인 되어 살았던 것이다. 나는 그 자리에서 꼬꾸라져 회개하고 예수님을 영접했다. 

그 후 나는 해외에 사는 교인들이 들어와 훈련을 받고 선교사로 세워져 돌아가는 해외지부 기숙사를 맡아 그들의 적응을 도왔다. 새벽 기도 등 모든 삶을 함께하며 수시로 복음을 전했다. 언젠가 훈련을 받고 돌아간 지체가 이메일을 보내 5개월 만에 작은 교회를 세우고, 예배를 인도하는 일꾼이 되었다는 소식을 전해왔다. 

그리고 미국, 캐나다, 인도네시아, 아르헨티나, 독일, 북아일랜드 등 세계 각지에서 복음을 전하고 작은 교회를 세우는 기쁜 소식이 계속 들린다. 미국에서 디자인을 하는 분은 돌아가서 타임스퀘어 한복판에서 피켓전도를 하는 뉴욕의 선교사가 됐고 어느 젊은 교수님도 복음을 들고 세계 각국을 다니며 지난해는 무려 3000명 앞에서 복음을 전하기도 했다. 이런 일은 아프리카 등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다. 

지금 나는 인도네시아 선교사로 파송을 받아 인도네시아 신학교와 훈련관에서 일꾼을 기르는 일에 헌신하고 있다. “착하고 충성된 종아! 네가 나의 마음을 시원케 하였도다!” 나는 선교사의 사명을 다 마친 후 주님 앞에서 이 말을 꼭 듣고 싶다.


원문기사링크 https://bit.ly/2XQsMWY


  1. 느낌으로만 살던 인생 부활의 증인으로 살다 - 류경아

    Date2019.03.29 By김아진 Views307
    Read More
  2. 절벽 앞에 섰던 신앙생활 부활 믿고 주님과의 동행 - 김병열

    Date2019.03.29 By김아진 Views153
    Read More
  3. 머리에만 머물렀던 복음 뜨겁게 가슴으로 내려와 - 최광호

    Date2019.03.29 By김아진 Views154
    Read More
  4. 친구에 목말랐던 삶, 부활의 주 만나 해갈 - 임성택

    Date2019.03.21 By김아진 Views160
    Read More
  5. 염려와 죽음의 공포, 주님에게 모두 맡기다 - 엄예희

    Date2019.03.21 By김아진 Views173
    Read More
  6. 제어 불가 ‘시한폭탄’ 복음으로 변화되다 - 전현아

    Date2019.03.21 By김아진 Views132
    Read More
  7. 교회공동체와 함께하는 최고의 선교사 꿈꾸다 - 강지은

    Date2019.03.13 By김아진 Views121
    Read More
  8. 입에 달고 살던 험담 끊고 복음으로 영혼을 품다 - 임아라

    Date2019.03.13 By김아진 Views98
    Read More
  9. 가난 속에서 꿈꾸던 행복, 드디어 주님 안에서 찾다 - 임장원

    Date2019.03.13 By김아진 Views83
    Read More
  10. 자신밖에 모르던 나, 주님 말씀에 순종하다 - 안명옥

    Date2019.03.05 By김아진 Views103
    Read More
  11. 까칠한 패션 디자이너, 부활의 주께 굴복하다 - 김효진

    Date2019.03.05 By김아진 Views112
    Read More
  12. 성령의 역사로 드디어 “아멘” 복음 싣고 달리는 ‘선교 운전’ - 장석열

    Date2019.03.05 By김아진 Views82
    Read More
  13. 학벌 열등감 복음으로 벗어나다 - 최혜신

    Date2019.03.05 By김아진 Views80
    Read More
  14. 뉴욕에서 부활의 주를 외치다 - 남궁온

    Date2019.03.05 By김아진 Views64
    Read More
  15. 세상 집을 짓던 형제 천국의 집을 짓다 - 김재현

    Date2019.03.05 By김아진 Views67
    Read More
  16. 아이에 들린 귀신 쫓아주신 명불허전, 예수 그리스도 - 최문영

    Date2019.02.19 By김아진 Views173
    Read More
  17. 부활 예수 앞에 교만함 회개… 찬양 예배 드릴 분을 만나다 - 이성은

    Date2019.02.19 By김아진 Views102
    Read More
  18. ‘인생 뭐 있어’ 하며 살다가 인생을 주께 드리다 - 김동현

    Date2019.02.19 By김아진 Views73
    Read More
  19. “도를 아십니까”에 현혹, 말씀 듣고 ‘가짜’에서 벗어나 - 권용희

    Date2019.02.12 By김아진 Views158
    Read More
  20. 외모 콤플렉스와 우울증, 복음 통해 행복 찾아 - 이병민

    Date2019.02.12 By김아진 Views13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