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76 추천 수 0 댓글 0
201902250021_23110924063732_1.jpg


나는 한 번 마음 먹으면 무슨 일이 있어도 꼭 내가 원하는 대로 해야 직성이 풀리는 외고집이었다. 내가 늘 옳았기 때문에 내 고집은 당연했다. 어느 날 큰언니가 나에게 심부름을 너무 많이 시켜서 짜증이 났다. 수요예배를 가신 부모님이 오시기 전에 결판을 봐야겠다고 생각했다. 다섯 살이나 어린 내가 무기를 사용하는 건 옳다고 생각했다. 주방에 갔더니 식칼이 있었다. 이걸 집어 들었더니 언니가 하얗게 질려 밖으로 뛰어나갔다. 현관문을 잠갔더니 추운 날 맨발로 뛰어나간 언니가 열어달라고 사정을 했다. 다시는 심부름을 시키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아내고 문을 열어주었다. 이런 성격인 내가 직장 생활을 시작했는데 학생 때와는 차원이 다르게 힘들었다. 나는 누구 밑에 있는 것도 싫고 지는 것도 싫은데, 회사는 부당한 대우도 참아야 하고 나 혼자 일 잘한다고 되는 것도 아니었다. 부모님께 받은 대학 등록금과 용돈을 다 갚기 위해 울며 겨자 먹기로 출근하던 어느 날, 휴대전화로 부고 알림 문자가 왔다. 내가 회사에서 롤모델로 따르던 선배 본인상이었다. 깜짝 놀라서 회사로 뛰어갔는데 선배는 전날 늦게 귀가를 했다가 돌연사를 했다고 했다. 사람이 죽었는데 회사 사람들은 이걸 산재로 해야 하나 하면서 처리해야 할 ‘일’로 생각하는 것이다. 뭔가 지금까지 내가 굳게 믿고 있던 것들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때마침 수련회가 시작됐고 휴가를 내고 참석하게 됐다. 

수련회 때 목사님은 계속 부활에 대해 말씀하시면서 누가복음 23장 예수님 옆에 매달렸던 강도에 대해 말씀하셨다. 강도는 모든 것을 맡겼다. 강도는 부활의 주를 믿었다. 부활의 주! 

그 순간 성령께서 확 비춰주셨다. 예수님이 하나님이시구나! 부활하신 분이 하나님이구나! 이것이 믿어지니까 내 마음이 보였다. 진짜 왕 앞에서 가짜 왕 행세를 하고 있었다. 내 마음의 왕국에서 왕 노릇 하며 내 기준에 맞지 않으면 누구든지 사형, 무기징역, 내 마음대로 잔인하게 처형해 버리는, 정말 지독히도 나밖에 모르는 나! 나! 나에게 미친 왕이었다. 구토가 나왔다. ‘나는 죄인입니다. 나를 떠나소서’ 이 말밖에는 나오지 않았다. 그제야 다른 사람들이 보이기 시작했다. 내가 사람들에게 얼마나 잘못했는지 깨달아졌다. 사람 앞에 한 것이 하나님 앞에 한 것이구나! 송구함에 고개조차 들 수 없었다. 예수님은 성자 하나님인데, 진짜 왕인데 전능자가 나를 위해 돌아가셨다는 사실에 철옹성 같던 내 마음이 그대로 무너졌다.

그 이후로 전능자의 사랑에 감격해서 막강한 엔돌핀이 나오기 시작하는데 기쁨과 감사로 하루가 시작되고 마무리됐다. 새로 발령받은 근무지는 전보다 열악한 환경이었는데 ‘내가 왜 이런 곳에 발령받았나’ 그런 생각 자체가 들지 않았다. 하나님께서 로마서 13장 말씀을 통해 ‘관원은 하나님의 사자가 돼 네게 선을 이루는 자라’ 하시며 상관에게 철저히 복종하라고 하셨다. 한 마디 불평 없이 그 말씀에 순종하게 됐다. 그곳에서 근무하는 마지막 날 하나님이 보호해주시고 인도해주심이 너무 감사해서 새벽에 감사 기도를 드렸는데, 하나님이 나에게 ‘승리’라고 하셨다. 세상에서의 승리는 이기는 것이고, 대접받는 것이고, 높아지는 것이지만, 천국의 승리는 낮아지는 것이고 섬겨드리는 것이고 사랑하는 것임을 알게 됐다. 전에는 내가 너무 옳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다른 사람에게 어떻게 행동해도 죄책감이 없었는데, 예수님을 만나니까 내가 브레이크 고장 난 자동차처럼 정말 위험천만한 삶을 살고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하나님께서 나에게 말씀의 브레이크를 선물해 주셨다. 주님의 말씀이니까 억지로 애쓰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을 사랑하니까 더욱 말씀에 순종하고 예수님만 전하는 사랑의 사도로 살고 싶다.


원문기사링크 https://bit.ly/2ITA4Wy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4 “예수님 영접하는 순간 죽음의 공포가 사라져” - 이태연 file 김아진 2018.08.21 271
73 잘나가던 부자 청년 예수를 주인으로 섬기다 - 하승범 file 김아진 2018.11.21 270
72 하나님을 배신했던 나를 돌아온 탕자 기다리듯 다시 품고 고민 풀어 주셔 - 이수연 file 김아진 2017.07.14 270
71 세상 성공 꿈꾸던 로커 허무·공허함 딛고 부활의 증인으로 - 임국진 file 김아진 2017.06.19 265
70 게이트볼 빠져 살다가 예수님 알고 나서 ‘전도 선수’가 되다 - 안선자 file 김아진 2017.04.19 263
69 부활하신 예수님 만나 냉혹한 교도소를 따뜻한 복음으로 물들이다 - 김호정 file 김아진 2017.06.10 258
68 가난 속에서 꿈꾸던 행복, 드디어 주님 안에서 찾다 - 임장원 file 김아진 2019.03.13 257
67 “염려 말라는 말씀 따르니 기쁨·평강 넘치는 삶으로” - 이환자 file 김아진 2018.08.21 255
66 술에 빠져 가정에서 폭군, 회개하고 개과천선 - 신필주 file 김아진 2018.09.10 254
65 너를 기쁘게 해주고 싶다 한마디가 인생을 바꾸다 - 유동부 file 김아진 2018.08.14 251
64 세상 쾌락 좇던 탕자의 삶, 주님 안에서 참 기쁨 찾아 - 김예광 file 김아진 2018.09.10 248
63 우울과 자살 충동에서 건져주신 부활의 은혜 - 이경하 file 김아진 2018.09.03 246
62 이혼 위기 가정, 복음으로 다시 하나로 - 김미경 file 김아진 2018.10.10 245
61 까칠한 패션 디자이너, 부활의 주께 굴복하다 - 김효진 file 김아진 2019.03.05 244
60 10년 동안 지속된 망상… 복음으로 끊어버리다 - 정충민 file 김아진 2018.09.03 238
59 세상의 인정에 목매다가 하나님의 ‘엄친딸’ 되다 - 엄지나 file 김아진 2018.09.24 236
58 게임 중독·폐인 생활… 말씀 능력으로 탈출 - 고병욱 file 김아진 2018.09.03 235
57 강한 산성 주님 안에서 질병의 고통 벗어나다 - 이향자 file 김아진 2018.08.14 230
56 죽음이 두려웠던 겁쟁이 담대한 부활의 증인 되다 - 임희영 file 김아진 2018.10.03 228
55 부활 예수 앞에 교만함 회개… 찬양 예배 드릴 분을 만나다 - 이성은 file 김아진 2019.02.19 226
Board Pagination Prev 1 ... 13 14 15 16 17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