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30000_23110923991496_1.jpg

스물다섯 살부터 제과점, 슈퍼마켓, 책 대여점, 우유 대리점, 2번째 제과점, 식품제조업, 베이커리 카페까지 연속으로 7번 사업을 실패하다 보니, 돈 문제만 깔끔하게 해결된다면 영혼이라도 팔고 싶었다.

2014년 3월, 마지막 사업이 무너지던 때 군 생활 8개월째 되던 아들은 흉선암을 선고받고 수술 후 방사선치료를 받기 시작했다. 가정도 해체됐고 나와 아들은 오갈 곳이 없어 한마음교회로 갔다. 목사님은 따뜻하게 받아주셨고 교회에 들어간 이후로 한 달 반가량을 매일 점심과 저녁을 사 주시면서 힘내라고, 내가 너를 기쁘게 해주고 싶다고 하셨다. 

3개월쯤 지났을 때 춘천교대 안에서 작은 카페를 운영하던 교인이 1.2m짜리 테이블 냉장고를 내어줄 테니 빵을 만들어서 팔아 보라고 제안했다. 그때 방사선치료 중인 아들은 뭘 먹어도 간지러워했고, 나는 그런 아들이 먹어도 되는 건강한 빵을 만들고 싶었다.

그렇게 찾아낸 치아바타 빵은 환자나 몸이 약한 사람이 먹어도 몸에 거부반응이 일어나지 않았다. 점점 소문이 나기 시작했고 공중파 방송에 나가게 되면서 전국에서 6개월 치의 주문이 들어왔다.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분량이었다.

그때 교회 부목사님과 청년들이 달라붙어 열흘 만에 춘천 외각 산 밑에 작고 아담한 59㎡(18평)짜리 공장을 만들었다. 그 외딴곳까지 전국에서 정말 많은 분이 찾아오셨다. 

11개월 만에 시내에 있는 신축건물 1층과 2층을 얻어 확장 이전하면서 17명의 직원이 새로 입사하였는데, 얼마 안 가 갈등의 조짐이 감지됐다. 전체회의를 소집하고 준비된 원고를 읽었다.

“기존에 있는 직원들 중에 한마음교회 다니는 사람도 있고 다니지 않는 사람도 있지만 빵을 만드는 데 있어서는 모두가 하나입니다. 나의 정신과 기술 모두 여러분과 공유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또 다른 나입니다. 나는 여러분을 100% 신뢰하고 있습니다. 이 회사는 기독교 회사이고 하나님의 은혜로 만들어진 회사입니다. 나는 새로 오신 여러분을 섬기고 여러분에게 굴복하는 자입니다. 저는 여러분을 기쁘게 해주고 싶습니다. 그것이 저의 꿈입니다.”

짧은 글이었지만 그 글을 읽는 중에 나는 벅차오르는 감격 때문에 눈물을 삼켜야 했다. 작업의 효율성을 위한 속임수가 아니라 나의 진심이었기 때문이었다. “여러분을 기쁘게 해주고 싶습니다.” 이 한마디에 모든 것이 평정되었다. 딴 사람들은 어떻게 받아들이고 생각했는지 모르겠지만 나는 진심으로 직원들을 기쁘게 해주고 싶었다.

2016년 방송 출연 이후 나는 마치 ‘유동부’라는 제3의 인물을 보고 사는 것 같았다. 갈라디아서 말씀처럼 내 안에 더 이상 내가 사는 것이 아니요 나를 사랑하사 나를 위하여 자기 몸을 버리신 나의 사랑하는 예수님만이 사신 것이라는 말씀 그대로다. 부활의 증인들이 모여서 서로 사랑하고 믿고 격려하면서 빵을 만들어 팔고 있는 것뿐인데 하나님께서는 너무나도 빠른 속도로 ‘유동부치아바타’를 알려지게 하셨다.

꿈만 같은 하루하루가 벌써 2년째 이어져 오고 있다. 전국으로 매일 180건 정도의 빵을 보낼 때 빠짐없이 전도지를 동봉한다. 유동부치아바타 모든 가족은 초대교회 성도들과 같은 부활의 증인이다. 생명도 물질도 모두 주님의 주권에 속해 있음이 너무나 확실하기 때문이다.


원문기사링크 https://bit.ly/2MqN5aD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4 “예수님 영접하는 순간 죽음의 공포가 사라져” - 이태연 file 김아진 2018.08.21 271
73 잘나가던 부자 청년 예수를 주인으로 섬기다 - 하승범 file 김아진 2018.11.21 270
72 하나님을 배신했던 나를 돌아온 탕자 기다리듯 다시 품고 고민 풀어 주셔 - 이수연 file 김아진 2017.07.14 270
71 세상 성공 꿈꾸던 로커 허무·공허함 딛고 부활의 증인으로 - 임국진 file 김아진 2017.06.19 265
70 게이트볼 빠져 살다가 예수님 알고 나서 ‘전도 선수’가 되다 - 안선자 file 김아진 2017.04.19 263
69 부활하신 예수님 만나 냉혹한 교도소를 따뜻한 복음으로 물들이다 - 김호정 file 김아진 2017.06.10 258
68 가난 속에서 꿈꾸던 행복, 드디어 주님 안에서 찾다 - 임장원 file 김아진 2019.03.13 257
67 “염려 말라는 말씀 따르니 기쁨·평강 넘치는 삶으로” - 이환자 file 김아진 2018.08.21 255
66 술에 빠져 가정에서 폭군, 회개하고 개과천선 - 신필주 file 김아진 2018.09.10 254
» 너를 기쁘게 해주고 싶다 한마디가 인생을 바꾸다 - 유동부 file 김아진 2018.08.14 251
64 세상 쾌락 좇던 탕자의 삶, 주님 안에서 참 기쁨 찾아 - 김예광 file 김아진 2018.09.10 248
63 우울과 자살 충동에서 건져주신 부활의 은혜 - 이경하 file 김아진 2018.09.03 246
62 이혼 위기 가정, 복음으로 다시 하나로 - 김미경 file 김아진 2018.10.10 245
61 까칠한 패션 디자이너, 부활의 주께 굴복하다 - 김효진 file 김아진 2019.03.05 244
60 10년 동안 지속된 망상… 복음으로 끊어버리다 - 정충민 file 김아진 2018.09.03 238
59 세상의 인정에 목매다가 하나님의 ‘엄친딸’ 되다 - 엄지나 file 김아진 2018.09.24 236
58 게임 중독·폐인 생활… 말씀 능력으로 탈출 - 고병욱 file 김아진 2018.09.03 235
57 강한 산성 주님 안에서 질병의 고통 벗어나다 - 이향자 file 김아진 2018.08.14 230
56 죽음이 두려웠던 겁쟁이 담대한 부활의 증인 되다 - 임희영 file 김아진 2018.10.03 228
55 부활 예수 앞에 교만함 회개… 찬양 예배 드릴 분을 만나다 - 이성은 file 김아진 2019.02.19 226
Board Pagination Prev 1 ... 13 14 15 16 17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