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2281807_23110923441525_1.jpg

초등학교 5학년 때 처음 교회를 다니기 시작한 나는 대학 때에 지금의 목사님을 만나 제자 양육을 받았다. 목사님께서는 늘 너희는 가서 모든 족속으로 제자를 삼으라는 예수님 말씀은 우리 모두에게 하신 말씀이라고 하시며 영혼을 사랑하면 다 할 수 있는 일이라고 하셨다. 그때부터 나는 그 말씀을 가슴 깊이 새겼다. 
 
대학 졸업 후 우리 집 형편은 점점 어려워졌다. 동생 교육비 등 가정 경제를 일부 감당해야 하는 상황에 제자 양육의 꿈은 현실에 묻혀 점점 사라져갔다. 

어느 날 목사님은 “현숙아. 너 제자 양육 안 하면 죽어”라고 하셨다. 그리고 여름수련회가 시작되었는데 목사님은 또 갑자기 “현숙아. 너 금식해”라고 하셨다. ‘왜 나에게 금식을 하라고 하시지? 난 잘살고 있는데….’ 의아했지만 제자 양육을 하지 않는 한 가지가 딱 마음에 걸렸다. “하나님. 제 형편 다 아시죠? 그래도 하라고 하시면 모든 것 내려놓고 제자 양육 할게요.” 그렇게 기도하며 그때부터 제자 양육을 시작했다. 

그러나 마음속에 떠나지 않는 한 가지 질문이 있었다. ‘정말 제자 양육이 그렇게 중요한 것인가? 정말 제자 양육을 하지 않으면 죽는 것인가?’ 하지만 도무지 알 수 없었다.  

그러던 어느 주일 날, 목사님이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우리를 세상에 보내셨다. 그분이 우리를 보내신 목적, 곧 사명은 예수님의 부활을 전하고 제자 삼는 것이다. 이것이 우리의 인생이다”라고 하셨다. ‘그게 우리의 인생이라고?’ 그러나 나에게는 해결해야 할 중요한 일이 너무 많았다.  

내 인생의 주인은 여전히 나였다. 아담처럼 나를 만드시고, 당신의 자녀라고 그렇게 기뻐하셨는데, 나는 그분을 무시하고 있었다. 아니, 하나님보다 더 높은 자리에 앉아 감히 하나님 말씀을 판단하고 있었던 것이다. 내 기준으로 ‘이 말씀은 믿어지지만 저 말씀은 믿을 수 없어’ 하는 내 모습이 그대로 보였다.

그럼에도 하나님은 사랑하는 아들을 보내주셨다. 그리고 나의 이런 죄 때문에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죽으셨다. 그리고 예수님은 부활하셨다. 그것은 내 인생의 주인은 내가 아니라 예수님이라는 확실한 증거였다. 

그런 예수님을 나는 주인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었다. 이런 나에게 하나님은 ‘회개하라’고 하셨다. 나는 하나님께서 보내주신 독생자를 주인으로 믿지 않고 살아왔던 내 삶 전체를 회개했다. 

그때부터 제자 양육에 올인하기 시작했다. 예수님이 맡겨주신 것이니까 그냥 열심히 했다. 내게 주신 사명은 사람들을 변화시키는 게 아니라 예수님의 부활을 전하고, 사람들이 날마다 예수님을 바라볼 수 있도록 제자 삼는 것이었다. 그때 만났던 지체들이 지금은 각자 있는 곳에서 다 일꾼이 되었고, 그들은 다시 작은 교회를 세우고 제자 삼기 시작하였다.  

내 인생은 정말 주 안에서 풍성한 삶이었다. 제자 양육을 하니까 삶의 질서는 자연히 잡혔고 예수님을 위해 사는 삶이 복잡하지도 어렵지도 않다. 오직 기쁨뿐이다.  

나는 제자 삼지 않는 바로 그날이 내가 죽는 날이라고 생각한다. 사명 마치는 날, 바울처럼 의의 면류관을 들고 기다리고 계시는 사랑하는 예수님을 만날 것이다.  

정리=김무정 선임기자 kmj@kmib.co.kr 
원문기사링크 http://bit.ly/1Qozjws


  1. 초등학교 다닐 때부터 가출과 방황 일삼다 복음으로 종지부 찍어 - 서은혜

    Date2016.04.12 By강태림 Views974
    Read More
  2. “힘든 시집생활 하나님 위로에 최고의 며느리 되다” - 황명희

    Date2016.04.06 By강태림 Views754
    Read More
  3. “예수님 믿는 순간에 말더듬이 고침 받고 부활 증인으로 거듭나” - 임정미

    Date2016.04.06 By강태림 Views924
    Read More
  4. 여고생, 학교에 작은 교회 세워 친구 살리는 구원의 길 걷다 - 최윤지

    Date2016.03.22 By강태림 Views908
    Read More
  5. 수능 최악 성적에 하나님 살아 계신가 의문, 그 답을 찾다 - 서수지

    Date2016.03.22 By강태림 Views1327
    Read More
  6. 10년 동안의 가위눌림, 부활 확신하자 씻은 듯이 사라져 - 이정희

    Date2016.03.14 By강태림 Views994
    Read More
  7. 아들 뇌사 사고 통해 독생자 보내주신 하나님 마음 알게돼 - 공은영

    Date2016.03.14 By강태림 Views1072
    Read More
  8. 학교 부적응·유학 실패… 원망을 감사로 바꿔주신 예수님 - 임범근

    Date2016.03.14 By강태림 Views823
    Read More
  9. 신앙 숨겼던 빵점짜리 기독교인, 이젠 복음 들고 일터로 - 김영식

    Date2016.03.09 By강태림 Views790
    Read More
  10. 희귀병에 얽매인 고통의 삶에서 풀어주신 부활의 예수님 - 박경화

    Date2016.03.09 By강태림 Views840
    Read More
  11. 생활고 핑계 대고 외면하던 제자양육에 올인하자 삶이 풍성 - 최현숙

    Date2016.03.01 By강태림 Views964
    Read More
  12. 회칼로 위협하는 강도에게 “예수님 믿으세요” 복음을 전하다 - 손미화

    Date2016.03.01 By강태림 Views1007
    Read More
  13. “생명을 걸고 전도” 결단하자 두 번 암에서 생명 지켜 주셔 - 허은미

    Date2016.03.01 By강태림 Views809
    Read More
  14. 학력 열등감 장막을 걷어낸 부활 복음으로 자유의 기쁨 넘쳐 - 임종숙

    Date2016.02.23 By강태림 Views927
    Read More
  15. 갈등 씨앗 입양한 자녀를 가족 사랑 중심으로 만드신 예수님 - 이경자

    Date2016.02.23 By강태림 Views823
    Read More
  16. 불안증의 고통, 예수님 주인으로 모시자 눈 녹듯 사라져 - 오민정

    Date2016.02.15 By강태림 Views1002
    Read More
  17. 20년 비밀을 교회 식구에 털어놓자 사슬 풀리고 기쁨 넘쳐 - 문혜란

    Date2016.02.15 By강태림 Views967
    Read More
  18. 잔인하고 선정적 드라마 중독에 최고 치료제는 복음이었다 - 최혜은

    Date2016.02.15 By강태림 Views997
    Read More
  19. 영혼의 질병도 치유… 119구급현장에 나타난 복음의 능력 - 박종상

    Date2016.02.13 By강태림 Views777
    Read More
  20. 교통사고·난투극 등 사건 현장 출동 때마다 늘 계신 예수님 - 안강훈

    Date2016.02.13 By강태림 Views81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3 14 15 16 17 18 Next
/ 18